새벽에 스는 여자 – 단편 – 네임드 사다리 분석기 sud 프로그램

새벽에 스는 여자 – 단편 – 네임드 사다리 분석기 sud 프로그램 – 네임드 사다리 분석기 sud 프로그램

안녕하세요?



그동안 “**”에 와서 남의 글만 읽다가 처음 글을 쓰려니까 굉장히 떨리네요.



사실 저도 남편이 모르는 비밀이 있어 제깐에는 큰 일이라고 생각했었는데



여기 “**”에서 보니 제 일은 뭐 별일도 아니드라구요.



많이 망설이다가 요즘 잠산님의 이름으로 많은 여자분 들의 얘기가 소개되는 것을



보고 저도 용기를 얻어 이렇게 제 이야기를 써 볼 엄두를 내게 되었어요.



얼마전 잠산님이 쓴 글에 주부가 양공주 친구를 만나 흑인과 그룹쎅스를 했다는



내용을 봤을 때는 마치 제 자신이 흑인들과 한 것처럼 막 흥분이 되고 그랬어요.



저도 언젠가 그런 맛도 보고 싶은게 솔직한 심정이예요. ^&^





제가 조그만 갈비집을 개업하면서 지금 사는 동네로 이사와 살기 시작한 지는 한 반년이 조금 넘었답니다. 



이층집을 사서 밑에는 식당을 하고 이층은 살립집으로 우리 가족이 살고 있답니다. 



나이 먹어 가면서 해 놓은 일 없이 세월만 가는게 안타까워 



제가 남편을 졸라 이 식당을 시작한 것이지요.



애초부터 남편은 제가 장사하는 걸 마땅치 않게 여겼기 때문에 식당은 제가 혼자 꾸려가고 있답니다. 



직장에 다니는 남편은 식당에 관한 일은 일체 거들떠보지도 않을 뿐더러 



어쩌다 제가 식당일이 힘들다고 한마디라도 할라치면 



“그러게 누가 그런 것 하랬어?”하고 호통을 치는 통에 마음놓고 상의도 못한답니다.



주방에 세 사람, 홀에 두 사람을 두고 저는 카운터를 보면서 



손님이 많을 때나어쩌다 홀에서 일하는 아주머니가 한 분 안 나올 때는 



저도 써빙을 도와 주면서식당을 하고 있는데요,



식당 위치가 번화가에 있는 것이 아니라서 뜨내기 손님 보다는 동네 분들이 더 많답니다.





제가 그 이를(죄송! 그만 입에 배서……그 때는 김사장님 이었는데. 



저는 남편은 “애 아빠”,아니면 “인호 아빠”라고 불러요.) 처음 본 것은 식당을 시작하고 두 세달 지나서 였어요.



서 너명이 와서 생등심을 주문했는데 어찌나 떠들면서 죽치고 앉아 술을 많이 마셔대는지, 



저는 그만 갔으면 하는 마음과 함께 속으로 “으이그! 당신네 마누라들도 안됐다!” 고 생각을 했지요.



그런데 이 사람들이 사나흘을 연달아 오더라구요.



저야 뭐 매상 올려주니 좋기야 하지만 한편으로는



“어이구! 무식한 인간들! 그동안 고기도 못 먹어 봤냐?



요즘 니들처럼 매일 고기먹는 인간들이 어디있냐?” 하는 생각도 들더라고요.



지들끼리는 서로 박사장, 김사장 불러대는 꼴이 뭐 근처에 조그만 가게라도 하나씩 하는 모양이라고 생각했지요.



그런데 그 날 그 이, 아니 김사장이 



“사장님! 일루 좀 와 보세요!” 하고 카운터에 있는 저를 부르더라구요.



난 또 뭐 음식이 잘 못 된게 있나 하고 그 테이블에 가 봤지요.



그랬더니 “아니, 사장님은 우리가 이렇게 며칠 계속 오는데 어떻게 우리한테 와서



고맙다고 술 한 잔 권하는 법이 없습니까~~!” 하더라구요.



참! 내 기가 막혀서!



이것들이 내가 식당이나 하고 있으니까 사람을 우습게 보나?



식당만 아니면 니까짓 것들하고는 눈도 안 마주친다!!



뭐 이런 생각이 들었지만 어쩌겠어요.



“제가 바빠서…… 죄송합니다.” 웃으면서 사과했지요.



그랬는데 그이가 (아무래도 안되겠네요. 앞으로 “그이”라고 하면 김사장인 줄 아세요.)



“지금 손님도 없는데 뭐가 바쁘세요?”



사실 그 때 손님들 다 가고 이 웬수들만 죽치고 있었거든요.



“자! 술 한잔 받으시고 저도 한 잔 주세요!” 하면서



그이가 술잔을 제게 내밀며 소주를 따르더라구요.



“아이! 저 술 못마셔요!…..그리구 영업시간엔 더…” 하면서 손을 내저으며 내숭을 떨었지요.



제가 그까짓 소주 몇 잔 정도 못마시겠어요?



저도 왕년에 학창 시절 때는 과 남학생들하고 술 많이 마시러 다녔었거든 요.



제가 그래도 젊었을 때는 한 미모 했었기 때문에(진짜예요!)



저 술 먹여서 어떻게 해 보려고 하는 남학생들이 숱하게 많았지만



한 번도 술먹고 해롱거려본 적이 없는 사람이거든 요.



그렇지만 제가 식당이나 한다고 해서 이런 사람들하고 같이 앉아



술 마시고 히히덕 거릴 순 없잔아요?



종업원들 눈도 있고…..



뒷걸음질 치며 물러 나오려고 하는데 또 그이가 이러드라구요.



“아니, 사장님! 저희는 가정도 없는 줄 아십니까?



우리가 어떻게 사장님 영업시간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술 먹으러 나갑니까?



저희도 빨리 먹고 다 집에 들어가야 돼요!”



아니 이런 어이없는 경우도 있나요?



제가 언제 영업 끝나고 술 마시러 가자고 했대요?



언제 제가 지네들보고 집에 들어가지 말라고 그랬나요?



참 난처해서 종업원들 쳐다 보며 응원을 바랬는데



아! 글쎄! 종업원들 눈초리가 그까짓 것 빨리 한 잔 받지 뭘 그러냐는 눈치더라구요.



자기들도 빨리 끝내야 정리하고 집에 갈 수 있으니까



절 보고 한 잔 받고 빨리 끝내라는 뜻 같았어요.



그래서 할 수 없이 선 채로 잔을 받고 마시려니까



“사장님! 혹시 치질 있으세요?” 하는 거예요.



이건 또 난데없이 무슨 소린가? 의아해서 마시려다 말고 쳐다보니



“치질 없으시면 앉아서 드세요! 하하하” 



어유! 저질 같은 놈!



그냥 앉으라면 될 껄, 사람들 있는데서 남의 똥꼬